누구나 아는 이야기

반응형

주가수익비율(PER)


1. 주가수익비율(PER)이란

물건을   물건의 값을 판단할 기준은 수 없이 많습니다. 나에게 얼마나 필요한지, 이 물건이 얼마나 유용하고 값어치가 있는지 등 생각해보면 떠오르는 이런저런 이유들은 주식투자나 투자결정에도 그대로 적용이 됩니다. 투자자들 사이에서 퍼(PER)로 불리는 주가수익비율은 어떤 회사의 주식가치, 전체 주식시장 가치가 고평가됐는지 가늠할 수 있는 유용한 척도입니다. PER은 현재 시장에서 매매되는 특정 회사의 주식 가격이 주당 순수익으로 나눈 값을 말합니다. 한 주에 만 원인 회사주식이 1년에 주당 100원의 순수익을 낸다면 주가수익비율은 10이 됩니다

 

2. 주가수익비율의 움직임

경기민감주의 경우 낮은 PER을 유지하는 경우가 있는데 경기 변동에 딸 회사의 수익이 왔다갔다 하면서 투자자들은 이를 리스크로 느낍니다. 이러한 경기민감주의 리스크는 투자자들에게 해당 주식을 외면당하고 PER은 낮아지게 됩니다. 이익이 지속적으로 늘어가는 기업임에도 PER은 항상 같은 수준을 유지하는 경우 내재가치나 실적 상승속도가 주가 상승속도보다 빠른 기업을 사면 PER이 올라가지 않아도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3. 상대적 가치, PER

지표에는 절대적인 수치는 없다. 따라서 지표는 동종업계에 대비하여 상대적 의미로 해석되어야 합니다. PER 또한 지표이기 때문에 분석을 하고자 한다면 분석종목이 속해있는 사업안에서 비슷한 회사를 찾아 PER을 분석합니다. 이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참조만 하는 것이 좋습니다.

 

4. PER이 지나치게 높다면?

주가수익비율의 값이 지나치게 높을 경우 해당 주식은 거품일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합니다. 2000년 초 닷컴버블의 경우 PER의 값이 상당이 높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주가수익비율만 보고 판단해서는 안됩니다. , PER만 가지고 주식가치를 평가하는 것은 어려움이 존재합니다. PER은 상대적인 것으로 타 회사와의 비교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 주가매출비율(PSR)


주가매출비율은 특정종목의 시가총액을 매출액으로 나눈 값, 혹은 주가를 1주당 매출액으로 나눈 수치입니다. 주가매출비율은 현재의 주가가 주당 매출액의 몇 배인가를 나타내는 수치이고 동시에 현재의 주가수준에서 본 매출액 성장여력의 기대치입니다. 매출액이 몇 배로 증가할 것인가를 예측하는데 사용됩니다. 주가매출비율은 종목 시가총액을 매출액으로 나눈 값으로 현재의 주가 수준에서 본 매출액 성장여력의 기대치이다. 높을수록 매출액 신장 가능성, 즉 성장 가능성이 높습니다.

미국 나스닥에서는 벤처기업의 성장성을 나타내는 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고, 매출이 높다는 것은 해당 기업의 성장성이 시장에서 높이 평가받고 있다는 의미가 됩니다. 하지만 이 수치가 지나치게 높을 경우 자가에 거품이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또한 PSR은 벤처기업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국내 코스닥 시장 등록기업들의 주가를 평가하는데도 유용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