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아는 이야기

반응형

이번 주제는 힘을 숨긴 주인공이 나오는 만화입니다. 제목에 '힘 순 찐'은 힘을 숨긴 찐따라는 말인데, 보통 먼치킨물에서 자주 나오는 설정입니다. 힘 순찐이라고 주인공이 다 찌질하고 찐따 같다는 건 아니고 보통 이렇게 줄여서 말하는 것 같더라고요. 뭐 사실 그만한 힘이 있으면서 굳이 약한척하거나 들어내지 않는다는 게 살짝 찐따? 같을 수도.. 대표적으로 원펀맨도 비슷한 설정이죠.

 

사실상 먼치킨물이지만 저같은 경우에는 이런 설정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영웅이든 히어로든 사람을 구하거나 세상을 구하는 만큼 인정받아야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ㅋㅋ 설정은 엄청난 능력자이지만, 겉으로 들어내거나 힘을 과시하지 않는 주인공들이 남모르게(?) 빌런들을 상대로만 강함을 보여줍니다.

 

진짜 이 설정으로 답답하게 질질 끄는 경우도 있고, 어느정도 스토리가 진행되면 우연히 밝혀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답답한 게 주변 인물들은 정말 몰라서 모르는 척하는 건지, 너무 티 나는 상황에도 "누군지 모르겠지만 우릴 구했어!" 이런 말도 안 되는 흐름으로 가서 너무 이 설정이 길어지면 지루하거나 질리는 경우도 많은 것 같습니다. (긴 만화 제목은 검색이 될 정도에서 짤랐습니다.)


1. 그림자 영웅의 일상담

장르: 판타지, 학원, 배틀
작가: kanco
애니화: x

 

왕국의 암부인 기관의 에이스인 투에이트는 나라를 위해서, 모든 더러운 일을 하청받아, 용사의 마왕 토벌을 그림자로부터 지지했다. 이윽고 투에이트는 용사 이상의 공적을 남겨,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그림자의 영웅이 된다. 그러나 마왕 토벌을 완수한 후, 기관의 해체가 결정되었다. 해체할 즈음해서, 투에이트는 상사로부터 진로를 상담받는다. 어릴 적에 기관에 주워지고 나서 부터는, 한 번도 평범한 일상을 걸은 적이 없는 투 에이트는, 「남들 수준의 일상을 구가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후일. 투 에이트는 상사의 권유로, 왕국 최대의 배움터인 비르다즈 학원에 입학했지만, 거기서 기다리고 있던 것은 남들과 같은 일상과 한 성깔하는 학우들이었다.


2.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싶어서!

장르: 판타지, 이세계, 먼치킨
작가: 사카노 안리
애니화: o

 

시드 카게노는 전생에 어둠의 실력자를 동경하고 있었고 핵폭탄에도 견디는 타인을 돕고 사라지는 그림자 실력자를 동경하고 있었다. 힘을 기르기 위해 수행하고 있던 와중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고 이세계 시드 카게노로 전생한다. 다행히 이세계에서 '어둠의 실력자' 설정을 즐기기로 한다.
「망상」으로 만들어낸 「어둠의 교단」을 쓰러트리는 설정을 했는데, 아무래도 정말 그 「어둠의 교단」이 존재하고 있는 것 같은데...


3. 스파이 패밀리

장르: 첩보, 액션, 코미디, 일상, 육아
작가: 엔도 타츠야
애니화: o

 

초일류 스파이 '황혼'에게 어느 날 떨어진 미션은 ‘가족’을 만들어 명문학교에 잠입하라! 하지만 독신인데다 아내와 자식을 동시에 만들어야 하는 난감한 상황. '황혼' 은 정신과 의사 로이드 포저로 위장하고 가족을 만들게 된다. 하지만, 그가 만난 딸 아냐는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초능력자, 아내 요르는 암살자였다! 3명의 이해가 일치하여 서로 정체를 숨기면서 함께 생활하게 되는데...


4. 사이키 쿠스오의 재난

장르: 학원, 개그, 초능력
작가: 아소 슈이치
애니화: o

 

평범해 보이는 고교 2학년 소년 사이키 쿠스오. 하지만 그는 태어나자마자 손을 안 대고도 물건을 들어올리는 염력, 미래의 일을 예측할 수 있는 예지력,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읽는 독심술 등등 초능력이라고 부를 수 있는 능력은 모조리 다 갖추고 태어났으며 심지어는 태어난지 하루만에 걸었다! 이 능력의 위력은 사흘 만에 지구를 멸망시킬 정도였다. 때문에 그는 세상 사는 재미를 알아가기는 커녕 오히려 평범한 아이인 척 주위 사람들을 속이느라 나날이 스트레스가 쌓여있었다.


5. 시간 정지 용사 수명 3일

장르: 이세계, 판타지
작가: 미츠나가 야스노리
애니화: x

 

청년 쿠즈노 세카이가 이 세상에 절망한 그 순간, 그는 이세계에 있었다. 심지어 최강의 능력 「시간 정지」를 가지고!! 돈을 손에 넣고, 정지한 적을 일격에 쓰러뜨리며, 그리고 닥치는 대로 여자의 치마를 들추면서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세카이. 하지만 무적으로 보이던 그 힘에는 터무니 없는 제약이 붙어 있었는데……?!


6. 이세계 귀환 용사가 현대최강!

장르: 이세계, 판타지, 귀환
작가: 사메다 코반
애니화: x

 

이세계에 전이해 용사가 된 모리시타 다이키는 훌륭히 마왕을 쓰러트리고 일본에 돌아왔다. 다이키는 이세계에서 얻은 힘을 숨기고 평온한 일상을 만끽하고 있었으나……. 현대에는 남모르게 요마나 능력자가 숨어 있어 (요즘치고는 드물게도) 학원 이능 배틀같은 이면이 있었던 것이다!


7. 추방자 식당에 어서오세요!

장르: 이세계, 일상, 요리 
작가: 츠무미
애니화: x

 

배신당해 퀘스트 실패의 책임을 전가당하고, 세계 최강의 모험자 파티 『은빛 날개의 대군』에 추방당한 요리사 '데니스'. 애초에 모험자 파티에서는 요리 스킬을 마음껏 발휘할 수 없다고 늘 느꼈던 데니스는 마침 다행이라고 추방당하고, 시골에서 염원하던 모험자 식당을 차린다. 그러나 평범한 모험자 식당(Lv.99)을 중심으로 일어나는 문제들! 전 최강 파티 같은 건 아무래도 좋으니까 내버려둬! 나는 요리를 만들고 싶을 뿐이야! 하지만 우리 손님을 건드린다면 용서 못해! 악당들은 때려눕힌다!


8. 폭식비의 검

장르: 판타지, 액션
작가: 모치론상
애니화: x

 

고용된 <운반자>로서 가난한 생활을 하는 삼류 모험가 딘. 한 모험자의 <운반자>로 마미궁에 빠진 딘은 고용주의 실수에 의해 마수에 둘러싸이게 된다.미끼로 방치된 딘이 목숨을 걸고 도망친 것은 마미궁의 구멍 밑바닥.딘은 그곳에서 힘을 먹는 능력을 갖춘 최강의 악마·폭식비 베르제뷰트의 심장과 해후를 나눴다. 폭식비의 심장을 핵으로 만들어진 것은, 자아를 머무는 마도기 '마구검 베르제라' 딘은 동경의 일류 모험가를 목표로, 폭식비의 검과 함께 마미궁에 도전한다.


9. 1억년 버튼을 연타한 나는

장르: 판타지, 학원, 배틀
작가: 시도 유타로
애니화: x

 

아무리 노력하며 발버둥처도 낙제 검사인 알렌 로돌. 주위에서도 최하위 낙제 기사라고 불리며 온갖 조롱당한다. 그러나 그런 주인공에게 수수께끼의 노인이 나타나 1억년을 수행한 것과 같은 효과를 얻는 1억년 버튼이라는 마법의 버튼을 건네준다. 누르는 순간, 1억년이라는 시간의 감옥에 갇혀 1억년을 수행하게 되고, 폐인이 된 그는 마침내 현실세계로 돌아왔다. 과연 그는 1억년의 수행의 성과로 현실 세계에서 무쌍할 수 있을까?


10. 데스마치에서 시작되는 이세계 광상곡

장르: 판타지, 전생, 이세계, 먼치킨, 하렘
작가: 아이나나 히로
애니화: o

 

한창 데스마치를 치르던 프로그래머 스즈키 이치로(29). 「사토」란 닉네임을 쓰는 그가 잠시 잠들었다 깨어나 보니 듣도 보도 못한 이세계에 방치되어 있었다! 혼란에 빠질 틈도 없이 눈앞에는 처음보는 괴물의 대군이 다가오고, 하늘에서는 유성우가 쏟아진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최강 레벨의 힘과 막대한 부를 손에 넣었는데....?! 이렇게 사토의 「유유자적, 가끔 시리어스, 그리고 하렘」인 이세계 모험담.


 

 

먼치킨 만화 추천 10 작품

최근? 몇 년 전? 체감상으로는 원펀맨 애니가 나온 이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만, 언젠가부터 먼치킨 장르의 인기가 갑자기 많아지고 한국 웹툰에도 먼치킨 장르가 흔해지면서 먼치킨 장르는 어

moneyfocus.tistory.com

 

게임 판타지(RPG) 만화 추천 10작품

이번 주제는 RPG 게임 세계관을 소재로 한 만화입니다. 다들 MMORPG나 디아블로 같은 RPG 게임해보셨나요? 캐릭터의 생성하고 성장시켜 레벨에 따른 스텟, 스킬을 찍고 아이템을 파밍 해 성장하는

moneyfocus.tistory.com

 

포스트 아포칼립스 만화 추천 10작품

포스트 아포칼립스는 인류나 문명, 세상이  멸망한 이후에 살아남은 생존자의 생존이나,  서바이벌 등을 다루고 있는 장르입니다. 이게 영화나 드라마 하물며 웹툰, 애니에는 차라리 찾기도 쉽

moneyfocus.tistory.com

댓글 보기